전체기사  PDF보기  기사제보  광고안내  싸이트맵
최종편집 : 2018.5.21 월 10:06
“건보 보장성 강화, 형평성 있는 정책 추진하라”
한의협‧치협‧약사회, “대화 없는 일방적 정책…더 이상 들러리 서지 않겠다”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약사회는 21일 “국민의 보장성 강화를 위해 정부의 형평성 있는 정책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지난해 8월 ‘병원비 걱정 없는 든든한 나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며 “정부의 일방적인 발표에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최대한 협조하기 위해 노력하였으나 10개월이 지난 지금 시점에도 구체적인 추진방향 조차 내놓고 있지 않다. 정부의 보장성 정책에 대한 국민과 의료공급자 모두 혼선을 빚고 있고 의구심이 일고 있다”고 지적했
원전학 교수들 “원전 이해 수준에 따라 임상활용 가능”
한문 교육 변화위해 다양한 시도…플립드러닝의 기법 활용하기도
한의대생들이 원전과목에 대해 갖는 불만을 한의대 교수들은 “황제내경 등을 모르고 한의학을 활용한다는 건 근본을 저버리는 행동”이라며 “다만 현대에 맞게 내용을 수정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황제내경은 한의학 최고의 경전으로 생리, 병리, 경락, 진단 치료 등 한의학의 뼈대를 이루고 있는 서적이고 황제내경의 의학사상 및 의료기술을 모르고 한의학을 활용한다는 것은 근본을 저버리는 행동이라는 게 공통된 견해다. 동시에 현대에 맞게 내용을 수정해 황제내경을 활용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했다. 그러나 현대에 맞는 내용이더라도
인터뷰
“보험한약, 노인외래정액제 등으로 인...
최소 10가지 처방 이상 구비해놓고 환자 반응 살피면 도움 [민족의학...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제도 뒷...
“회관 활용도 높여 회원들에게 보...
근현대한의학인물사
일제 강점기 경북 한의...趙璟濟<238>
趙璟濟 先生(생몰연대 미상)은 일제강점기 慶尙北道 醫生會의 會長으로 활동했던 한의사이다. 그는 경북 김천 출신으로서 당시 璟濟醫院이라는 이름의 한의원을 개설하여 진료하고 있었다. 1932년에는 고향에 있는 김천유치원...
경기보건의료단체, 박광은 원장 더민주당 비례대표 추천
“도정과 도민 위한 보건의료정책 전문가 역할 훌륭히 할 수 있을 것”
성동구, 난임부부에 한방 치료 지원
오는 31일까지 선착순 30명 모집…6개월간 한약 및 침구치료 제공
최근 2년간 의료분쟁 조정·중재 사례집 발간
의료조정 및 중재 선례 90건 수록
김철수 씨, 30대 치협회장선거에 재당선
총 투표수 9154표 중 7488찬성표 얻어 득표율 81.8% 획득
동국대, 한약(생약) 안전사용 위한 정책소통 연구 진행
바이오메디융합연구원, 식약처 연구용역개발사업 선정
한의약, 세계 보완․대체의학에서 활로를 찾다
복지부-진흥원, 한의약 글로벌 헬스케어 정책포럼 개최
한의전 기회균형전형 정원 외 5%선발
교육부, 고등교육법 시행령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양의계는 ‘한의난임치료사업’ 악의적 폄훼 중단하라”
울산광역시한의사회, “국민과 언론 계속 호도한다면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
의료기관, 자동차보험 환자 ‘지급보증번호’ 확인 쉬워진다
심평원, 14일부터 ‘지급보증정보 중계서비스’ 시범 운영
한의협 ‘첩약 건강보험 추진 특별위’출범…본격 시동 건다
자문단 및 회원소통-사업추진-정책연구소위원회로 구성
고의서 산책 / 안상우
儒醫, 양생사상과 실용학의 겸비
지난 호에 이어 이름난 유의 몇 사람을 더 살펴보기로 하자. 먼저 가이바라 에끼겐(貝原益軒, 1630∼1714)을 들 수 있다. 그는 『大和本草』라는 일본 최고의 본초서를 저술한 본초학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歷代名醫醫案 / 김남일
신경통과 당뇨병 치료에 뛰어났던 한의사
張泰杓先生은 황해도 연백군 호남면 소정리 출신으로서 울진장씨 대사공의 19대손으로 태생하였다. 1963년에 경희대 한의대를 졸업하여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에 外大한의원을 개원하였다. 張泰杓先生의 생애와 사상에 대한 자
[이슈 / 화제/ 학술 / 세미나 &]
한약진흥재단, ‘해외 한의약 교육 네트워크 구축’ 회의 개최
한의학 교육 현황 및 세계화를 위한 역할 등 논의
한의대생들 “임상에 필요한 교육만 받고 싶어요”
원전 등 이론서 먼저 공부하고 임상 배우려니 괴리감
한의학 등 전통의학 이용한 암 치료 사례 선보인다
통합암학회 13일 춘계학술대회…‘기능의학 이용 항암치료’ 등 사례 소개
나고야 의정서 대비 국내 생약자원 총괄 DB구축 우선돼야
국내 생약자원 540종 中 386종 확보…기관별 정보 공유 불가능한 현행
“보험한약은 환자들과 신뢰를 쌓아주는 도구”
보험한약네트워크 최정균 원장
형상의학회 17년째 이어온 ‘지산-허준’ 선생 묘소 참배
지난달 22일 회원 35명 및 김남일 경희대한의대 교수 참석
국립정신병원 5개 中 한의과 전무…
한방신경정신과 전문의 배출 20여년…일본정신과 임상의 92% 한약처방
최근 2년간 의료분쟁 조정·중재 사례집 발간
의료조정 및 중재 선례 90건 수록
한의학 주변 환경과 설계
1. 한의학의 주변환경과 세계 : 프롤로그
세계 연구기관 탐방 ‘글로벌원정대’ 모집
한의학연, 이달 16일까지 대학원생 및 대학생 대상 접수
영화읽기
마징가 Z의 부활
나의 ‘레이디 버드’ 시절
마동석의, 마동석에 의한, 마동석을 위한
한미래포럼 제57차 토론회
식치(食治), 전통의료와 식품의 ...
2017 한방레이저의학회 국제초청...
척추진단교정학회 학술대회 공지
제53차 한의학미래포럼
2016 경기한의가족 대화합한마당...
2016년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조직도찾아오시는 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민족의학신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성대로 1길 2 | Tel 02-826-6456 | Fax 02-826-6457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529 | 등록연월일:1989-06-16 | 발행일자 : 1989-07-15
발행인 · 편집인 : 임철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철홍
Copyright 2009 민족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jmedi@mjme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