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한의대 동문 180인 “한약 관련 모든 협의체 중단하고 회원이 동의한 회무만 진행하라”
상태바
동의한의대 동문 180인 “한약 관련 모든 협의체 중단하고 회원이 동의한 회무만 진행하라”
  • 김춘호 기자
  • 승인 2019.05.2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추진과 관련 모든 정보 회원들 앞에 투명하게 공개”주문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동의한의대 동문 180여명이 21일 성명서를 통해 “최혁용 집행부는 현행 한약 관련 협의체의 모든 논의를 즉각 중단하고, 회원의 동의에 근거한 회무만을 진행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 김필건 회장의 노력으로 얻어낸 노인정액제 구간 확대를 최혁용 집행부는 공공연하게 한약제제 의약분업을 추진함으로써 박살내고 있다”며 “2012년 9월 임시대의원총회는 한약제제 의약분업 등 한의계의 의권과 관련된 주요 사안에 대해서는 한의사 회원 다수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결의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2019년 최혁용 집행부는 회원의 목소리에 아랑곳하지 않고 한의사의 한약제제 조제권과 진료 수입 모두를 확실하게 포기하는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의사의 가장 중요한 진료수단인 한약의 건강보험 급여화 논의에 비의료인인 약사, 한약사가 참여하는 굴욕적 급여화 협의체 참여를 즉각 중단하라”며 “현 협회의 의무이사는 이미 약사와 한약사가 첩약 의료보험에 참여할 수밖에 없음을 기정사실화하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집행부 차원의 설명에 따르더라도 ‘미정’이라거나 ‘미미할 것’이라는 등의 애매모호한 표현만을 활용해 결국 약사와 한약사가 참여하는 한약 건강보험 급여화를 추진할 것이라는 의지를 공공연하게 드러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약사, 한약사가 참여하는 첩약건강보험은 이미 2013년 사원총회를 통해 폐기됐다. 그럼에도 최혁용 집행부는 사원총회를 통한 회원의 준엄한 명령을 애써 부정하고 비의료인을 신성한 한약 급여화 테이블에 끌어들이고 있다”며 “이 같은 정책 추진으로 인하여 향후 한의계의 구성원들이 감내하여야 할 의권의 축소와 경제적 손실에 대한 책임은 모두 최혁용 현 회장 및 그 집행부에 있음을 명심하여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절차와 내용상 정당성을 모두 상실한 현재의 한약 급여화 논의일체를 지체 없이 중단하고 그간의 정책추진과 관련한 모든 정보를 회원들 앞에 한 점 숨김없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청했다.


동의한의대 동문
전나무 박영수 원혜정 강영희 이상욱 김경민 남우진 최상옥 안근영 양영규 한창훈 정호철 박동하 홍지훈 진상현 홍동균 김영수 김찬오 성훈 이상훈 유경수 정보경 김진혁 윤정훈 김종삼 성인형 강영희 이택주 추경민 유대길 김광민 조현욱 이병욱 정승호 장동호 손호영 권오영 이동환 김윤홍 최영동 김봉조 박희연 이상호 양정민 정재현 공형준 주병수 옥진유 김소연 안정빈 김경후 최이영 김소윤 하동호 서주영 조성원 윤석희 박요한 이상희 송은경 박옥희 박선영 서대경 박용환 김유승 양동호 정민재 전경준 김민정 오은영 강동균 배우열 최광선 이성도 김민희 박수민 이재남 김승범 고성돈 박성근 김지윤 임용균 고정모 박선영 박영희 남기수 허진영 최효상 김혜수 박희영 엄윤경 안재홍 김종화 박진선 김희석 김재연 이봉우 김영민 고혜민 이은지 박다은 최성진 박진영 김진천 안연정 공재노 김선아 안수연 최혜민 홍민재 정윤석 최선철 김기환 권경훈 조은희 외 70여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