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한의대 동문 105인 “비의료인 참여하는 첩약급여화 논의 및 협상 멈춰라”
상태바
대전한의대 동문 105인 “비의료인 참여하는 첩약급여화 논의 및 협상 멈춰라”
  • 김춘호 기자
  • 승인 2019.05.2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보 추나 등 잘못된 심사관행 바로 잡아 의권 지켜야”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대전한의대 동문 106인이 21일 성명서를 통해 “비의료인인 약사나 한약사가 참여하는 첩약 급여화나 한약제제 분업에 대해 한의사의 의권을 침해할 수 있는 논의나 협상에도 절대 참여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 한의사들은, 1993년과 1996년에 모든 한의사들과 한의대생들의 자기희생적인 한의약 사수 투쟁을 통해 한의사만이 진정한 한의약의 전문가임을 국민들로부터 인정받았으며, 그로부터 20년이 흐른 2013년에는 국민의 건강을 담보로 해 정부와 약사들이 제시한 한의약의 비전문가인 약사들이 참여하는 첩약의료보험 제안을 95%에 육박하는 한의사 회원들의 굳은 의지로 물리쳤다”고 주자했다.

이어 “하지만, 최혁용 회장 및 협회 임원들은 비의료인이 참여하는 첩약의료보험 시범사업 및 한약제제 의약분업을 논의하는 협의체에 참여해 한의사의 의권(임의조제권)을 위태롭게 만들고, 국민 건강을 위태롭게 만들 수 있는 첩약의 급여화 정책(졸속 첩약의료보험 시법사업 및 처방전 공개)을 독단적으로 추진하며, 교묘한 언행으로 일부 한의사들의 경제적 이권에 대한 탐욕을 불러일으켜 한의계의 분란을 조장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비의료인이 참여하는 첩약의 급여화나 한약제제 의약분업에 대해 절대 참여하지 말 것 ▲현재 추나 건강보험 급여화의 여파로 인한 자동차보험 심사평가원의 부당한 심사 정책 같이 한의사의 의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는 심평원 분과위원회의 잘못된 심사관행을 반드시 바로 잡아 한의학을 수호하고 한의사의 의권을 지켜낼 것 ▲그간의 협회의 독단적인 회무와 회원들에 대한 기만적인 언행에 대해 사죄하고, 이를 수행할 의지와 능력이 없다면, 즉각 회장 및 임원진들이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대전한의대 동문 105인
강경남 고민경 구본택 금수봉 김경수 김기범 김다현 김대환 김도연 김동영 김동호 김민경 김민상 김민석 김민수 김민식 김병일 김성근 김수장 김윤중 김윤회 김은희 김종민 김재훈 김진환 김진후 김진희 김필성 김희남 남소연 남정현 노현찬 박경근 박덕희 박성호 배근수 배영주 서상호 서영준 성윤수 성청목 송동석 송두일 송용재 이대웅 신경숙 신미경 신황수 안효진 양예인 여준명 오은정 우상욱 유동원 유인선 유현용 육동일 윤석주 윤세현 이경재 이광현 이기성 이기수 이두현 이만희 이바름 이병우 이윤주 이응래 이정순 이정우 이정원 이종호 이학구 이화준 이현준 인정우 장정환 전예진 전욱재 전창현 정덕진 정상연 정상지 정성미 정유옹 정한기 정훈 조현모 이재용 최우진 최정식 최태일 하성준 하지원 함민수 허준영 홍주영 홍창선 홍현정 황규태 황재필 아란 화원 B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