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에 의해 매년 2만명 암 발생
상태바
감염에 의해 매년 2만명 암 발생
  • 정태권 기자
  • 승인 2009.10.23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 발생과 관련된 감염원 중 간염 바이러스, 인유두종 바이러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등은 간암, 자궁경부암, 위암 등과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되어 있다. 이러한 감염은 예방이 가능하다. 감염에 의해 매년 2만명 정도의 새로운 암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재철 한나라당 의원이 국정감사를 위해 국립암센터로부터 제출받은 『감염으로 인한 발암 발생현황』자료에 의하면, 전체 암 발생의 17.8%가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고 보고했다. 매년 116,000명 정도의 암발생자수를 감안하면 2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감염원 중 헬리코박터파이로리에 의한 발생은 5.5%, 인유두종바이러스에 의한 발생은 5.2%, B형 및 C형 간염에 의한 발생은 4.9%정도 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편, 이들 감염원과 관련된 3가지 암 발생 건수를 보면 2003년 42,214건에서 2005년 44,453건으로 2천건 이상이나 증가했다. 자궁경부암만이 유일하게 매년 감소하는 추세를 보인 반면, 남녀 공히 위암 발생은 2004년도에 약간 감소추세였다가 2005년도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고, 간암은 매년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대해 심재철의원은 “암은 원인을 몰라서 치료가 더욱 어려운 병으로 알려져 있는데 최소한 감염에 의한 암 발생만큼은 예방접종과 적절한 치료 등을 통해서 예방할 수 있도록 대국민 교육과 홍보 등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태권 기자

091023-보도-국정감사-암-심재철 의원-정태권.tx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