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유머] 재치있는 처신과 출세
상태바
[인터넷 유머] 재치있는 처신과 출세
  • 승인 2007.09.07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시골 선비가 대원군을 찾아왔다. 벼슬자리를 얻을 셈치고 근사한 진상물을 바친 김에 큰절을 올렸다. 절 받은 사람은 책으로 얼굴을 가리고는 못 본 척했다.
‘저분이 못 보았나?’

그러면서 선비가 다시 절을 올렸다. 그러자 대원군의 호통이 떨어지는 게 아니던가.
“네 이놈, 두 번 절이라니? 내가 죽은 송장이란 말이더냐?”

그러자 선비가 천연덕스럽게 대답했다.
“아니올시다. 처음 절은 뵙는다는 절이옵고 두 번째 절은 소인 물러간다는 절이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