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전자처방전 시범사업 추진 안한다
상태바
약사회, 전자처방전 시범사업 추진 안한다
  • 김춘호 기자
  • 승인 2020.07.0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칙없는 전자처방 시스템 난립…약국 불편 증가”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약사회가 전자처방전 시범사업을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최근 원격의료 도입 등 사회여건의 변화와 불안요소의 증대로 인해 전자처방전과 관련한 회원약국의 불안감이 증대됨에 따라 이를 방지하기 위한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전자처방전 관련 사업은 해당 지부 및 분회의 의사가 가장 중요하며, 전자처방전과 관련하여 해당 지부의 동의 없이 어떠한 시범사업도 추진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약사회는 보건복지부에 지속적으로 공적 전자처방 서비스 추진을 제안하였으나 전혀 진척이 없고, 민간사업자의 원칙없는 전자처방 전달 시스템의 난립으로 약국의 불편과 경제적 부담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법적 요건을 충족하고 모든 약국이 포함되는 오픈형 시스템으로 배달앱 등 불법적인 연계 및 제공을 금지하면서 약국 부담을 최소화하는 표준화된 서비스를 검토한 바 있으나 이 또한 지역 약사회 및 약국의 의사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김대업 회장은 최근 원격의료 도입을 추진하고자 하는 정부 당국의 강한 의지를 확인하고 전자처방전 도입의 당초 의도와 다른 염려가 발생하고 있는 시기이므로, 전자처방전 사업과 관련한 대한약사회의 입장을 명확히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