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부터 사무장병원 체납자 인적사항 공개된다
상태바
이달부터 사무장병원 체납자 인적사항 공개된다
  • 김춘호 기자
  • 승인 2020.06.0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법 개정으로 사무장병원 개설자·명의대여 의료인 대상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이달부터 1억 원 이상의 징수금을 1년 이상 체납한 사무장 병원 체납자의 인적사항이 공개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4일부터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으로 불법개설 요양기관(일명 사무장병원) 체납자에 대한 인적사항 공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무장병원의 지속적인 증가로 현재 관련 부당이득금 체납액이 3조원이 넘는 상황이며 매년 적발규모는 증가하고 있는 반면 불법개설운영자(사무장)들의 개설전 재산은닉 등으로 부당이득금 환수는 매우 어려운 실정이다.

공개대상은 사무장병원 관련 부당이득금 중 1년이 경과한 징수금을 1억원 이상 체납한 요양기관(의료인) 및 개설자(사무장)이며, 공개하는 인적사항은 체납자의 성명, 상호(법인명칭 포함), 나이, 주소, 체납액의 종류, 납부기한, 금액, 체납요지, 법인의 대표자 등이다.

다만 해당 징수금과 관련한 형사소송, 행정소송 등이 진행중이거나 체납액을 일부 납부하는 등 사유가 인정되는 경우 공개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법안은 사무장병원 고액체납자의 자진납부를 유도하기 위해 지난 2019년 4월 최도자 의원이 인적사항 공개 법안을 대표 발의했고 같은 해 12월 공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