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의료법인 담보기준 한시적 완화
상태바
울산시, 의료법인 담보기준 한시적 완화
  • 박숙현 기자
  • 승인 2020.03.2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법인 설립 및 운영 지침 개정…현행 60%→80%

[민족의학신문=박숙현 기자] 울산시가 코로나19로 인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의료법인을 지원하기 위해 담보제공기준 감정평가액을 완화했다.

울산광역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24일 ‘울산시 의료법인 설립 및 운영 지침’을 개정하고 즉시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개정 내용에 따르면 담보 제공 기준의 감정평가액이 현행 60% 이내에서 80% 이내로 완화됐다. 완화 기간은 내년 3월까지 1년이다.

현재 울산시에 의료법인(26개소)이 운영하는 병원은 총 31개소(병원 12개소, 요양병원 16개소, 한방병원 2개소, 노인전문병원 1개소)다.

이들 병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진료 수입이 전년도 3월 대비 약 10~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의료법인 운영자금 확보의 어려움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