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한방병원, 국민안심병원 지정…‘코로나19 공동 극복 선서식’ 개최
상태바
자생한방병원, 국민안심병원 지정…‘코로나19 공동 극복 선서식’ 개최
  • 김춘호 기자
  • 승인 2020.03.2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한방 진료 받으세요”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자생한방병원이 최근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받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의료진-환자 선서식을 개최했다.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은 지난 24일 환자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진료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고 25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의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호흡기 환자와 비호흡기 환자의 진료 과정을 분리하고 감염 예방을 위한 제반 조치들을 국가 권고 수준 이상으로 실시하는 병원을 말한다.

코로나19의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자생한방병원에 호흡기 환자 전용 동선을 마련해 척추·관절 질환 등 비호흡기 환자들이 안심하고 치료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

국민안심병원 지정과 함께 자생한방병원 코로나 19 공동 극복을 위한 의료진·환자 선서식도 진행됐다. 감염병은 한 사람의 노력이 아닌 모두의 노력으로 이겨낼 수 있다. 따라서 병원 내에 있는 의료진과 환자 모두가 감염병으로부터 자유로운 병원을 만들어 나가기로 다짐했다. 선서식에 참석한 의료진·환자 대표들은 각자가 실천해야 위생관리와 행동수칙 등 감염병 예방 수칙을 숙지하고 지켜나가기로 약속했다.

이진호 병원장은 코로나19로 척추·관절 질환이 있는데도 제때 병원을 찾기 망설이는 환자분들이 많다. 이번에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됨으로써 척추·관절 질환 환자들이 안심하고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평소 철저한 감염 관리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