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내년 정부 R&D 데이터, AI, 바이오헬스 등 핵심분야 주력”
상태바
과기정통부, “내년 정부 R&D 데이터, AI, 바이오헬스 등 핵심분야 주력”
  • 박숙현 기자
  • 승인 2020.03.1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정부연구개발 투자방향 및 기준(안)’ 의결…출연연 R&R 기준 사업 개편

[민족의학신문=박숙현 기자] 과기정통부가 내년도 정부 R&D는 이른바 ‘DNA’와 ‘BIG3’산업 등 핵심분야에 주력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지난 12일 제18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심의회의 운영위원회를 열고, ‘2021년도 정부연구개발 투자방향 및 기준(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전문가 자문단 및 자문회의 산하 7개 기술분야별 전문위원회와 함께 투자방향(안)을 마련해 왔고, 올해 2월 중순부터 3월 초까지 관계부처 협의, 공청회 등을 통해 부처 및 산‧학‧연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다.

이에 따르면 내년에는 정부 R&D 주요 목적인 과학기술 혁신, 경제발전 기여, 삶의 질 개선의 기본 투자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혁신주체의 연구역량 강화 ▲과학기술로 성장동력 기반 확충 ▲국민이 체감하는 삶의 질 개선 등 3대 분야 10대 중점 투자방향을 설정했다. 자율과 협업 기반의 투자 강화 등 투자 시스템 개선을 위한 6대 과제를 제시하였다.

먼저 혁신주체의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연구자 중심의 창의‧도전적 연구에 지원을 확대한다. 국정과제인 연구자주도 기초연구사업 투자를 확대하고, 신진연구자 전담 지원사업 및 초기정착 지원 등을 강화하여 젊은 연구자가 안정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공공연구기관의 혁신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투자도 지원한다. 출연연‧직할연의 역할과 책임(R&R)에 따라 투자 강화‧축소 분야를 정하고, 핵심분야 중심으로 사업 및 인력구조를 개편을 지원한다. 또한, 국립연‧전문연 R&D 성과분석 체계를 수립‧운영하고 그 결과를 예산 배분‧조정에 환류하는 등 기관이 고유역할에 집중할 수 있는 지원‧관리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과학기술로 성장동력 기반 확충을 위해 주력산업의 기술자립 경쟁력을 제고한다. 특히, 혁신인프라(DNA: Data, Network, AI)와 3대 신산업(BIG3: 바이오헬스,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중심으로 혁신성장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 3법 개정에 따라 데이터 수집‧유통‧활용 생태계 지원을 강화하고 개인정보보호 및 신사이버 공격 대응을 위한 기술 지원을 확대한다. 그러면서 신약‧헬스케어 서비스 등 바이오헬스 분야 미래 먹거리 창출과 친환경차‧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기술 고도화에 투자를 강화하게 된다.

아울러 국민이 체감하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코로나19 등과 같은 신‧변종 감염병 대응 및 사전대비 R&D 강화를 강화한다. 이에 따라 진단‧백신‧치료제 등의 적기지원 및 대응역량을 제고하는 것이 목표다.

동시에 R&D를 통해 국민의 건강과 생활편익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개인별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지원 및 사회적 약자 등 다양한 수요층의 건강‧의료문제 대응을 위한 R&D를 지속 지원한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투자방향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보건복지부 등 R&D 관련 22개 부‧처‧청에 오는 15일까지 전달된다. 이를 바탕으로 각 부처는 이 투자방향을 R&D 예산 요구 가이드라인으로, 과기정통부는 내년도 R&D예산 배분‧조정의 기준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