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합리적 의료이용 위한 개선 논의 시작
상태바
복지부, 합리적 의료이용 위한 개선 논의 시작
  • 김춘호 기자
  • 승인 2019.11.0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계-환자-노동계 등 전문가로 구성된 TF 첫 회의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합리적 의료 이용을 위한 의료 전달체계 개선 논의를 위해 의료계, 환자․소비자, 노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 ‘의료전달체계 개선 TF(위원장: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 첫 회의를 8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전담조직(TF)은 지난 9월 4일 발표한 ‘의료전달체계개선 단기대책’에 이어 보다 중장기적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각계 의견을 수렴하여 앞으로의 대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노홍인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환자 만족도, 의료의 질을 높이면서 지속가능한 의료체계를 확립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과제가 의료 전달체계 개선”이라며 “이번 TF에서는 지난 9월에 발표한 단기 대책에서 더 나아가 의료기관 간 진료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지역 완결적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역 의료의 신뢰 기반을 두텁게 하는데 중점을 두고 논의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각 계의 이해관계를 떠나 의료이용자인 국민의 시각을 균형 있게 반영하고, 상호협력을 통하여 의견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복지부는 의료전달체계 개선 TF를 통한 깊이 있는 논의를 거쳐 빠르면 내년 6월 중 중장기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