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화승 교수, 국제 통합암학회에서 국내 통합암치료 효과 발표
상태바
유화승 교수, 국제 통합암학회에서 국내 통합암치료 효과 발표
  • 김춘호 기자
  • 승인 2019.10.28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무작위 배정 임상시험, 한의종양 코호트 연구 등 해외 연구자들에 소개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대전대학교 서울한방병원 동서암센터 유화승 교수팀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2019 국제 통합암학회(Society for Integrative Oncology) 제16회 국제 학술 컨퍼런스에서 ‘항암화학요법을 받은 유방암 환자의 전자침술을 이용한 말초신경병증 및 삶의 질 변화 평가에 대한 임상시험’에 대한 연구결과와, ‘전향적 한의 종양 코호트 연구’를 주제로 구두 발표했다.

유 교수는 유방암 환자의 삶의 질 제고 및 부작용 감소를 목표로 한 첫 번째 연구주제에서 전자침술의 안전성 및 항암치료 중 발생하는 부작용에 대한 감소효능에 대해 진행된 무작위배정 임상연구에 대한 내용 등을 전달했다.

이번 학회에서는 전 세계 통합암치료 권위자 500여명이 들이 발표자로 참석하여 통합암치료의 기초 및 임상 분야에 대한 학술 발표와 함께 전 세계의 통합암치료 현황에 대하여 서로 공유하고 또 통합암치료의 미래에 대해 논의하는 학술 교류의 장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