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한약(생약)제제 등 안전성 점검 나선다
상태바
인천시, 한약(생약)제제 등 안전성 점검 나선다
  • 박숙현 기자
  • 승인 2019.03.0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약재 규격검사 강화 및 한약 환제 및 과립제 유해물질 검사

[민족의학신문=박숙현 기자] 인천시가 한약재 등의 안전성 조사에 나선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보건환경연구원은 한약재와 한약(생약)제제 중 환제, 과립제 등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검사를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정부는 안전한 한약재 공급을 위하여 지난 2015년부터‘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제도를 전면 의무화하면서 관리 수준을 높이고 있으나, 여전히 국민들은 한약재 또는 한약(생약)제제를 이용하는데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하여 인천시는 기존에 검사하던 한약재에 대한 기준 규격 검사를 강화하고, 추가로 한약(생약)제제를 대상으로 과량 검출 이력이 있는 납 등 중금속과 보관과정에서 유래할 수 있는 곰팡이독소 등 유해물질을 검사할 예정이다.

이성모 인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모니터링을 통해 한약(생약)제제 복용에 불안을 해소하여 한방 의약품 안심 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