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민 35% 한의의료기관 자동차보험치료 몰라”
상태바
“성남시민 35% 한의의료기관 자동차보험치료 몰라”
  • 박숙현 기자
  • 승인 2018.11.2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한의사회, 한의약 시민인식 설문조사 결과 발표
◇성남시한의사회 한의약 시민인식 설문조사 결과

[민족의학신문=박숙현 기자] 성남시한의사회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35%가 넘는 성남시민이 한의의료기관의 자동차보험치료에 대해 모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남시한의사회는 지난 9월 개최된 성남시국제의료관광컨벤션과 10월 개최된 성남시 시민건강박람회에서 한의사회 부스방문자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의약 인식 조사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이 설문조사에 응답한 성남시민의 35.2% (총 응답자 779명 중 274명)은 아직도 한의의료기관에서 자동차 보험치료가 가능한 것을 모르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2016년에는 35.6% (총 239명 중 85명 응답), 2017년에는 34.4% (총 323명 중 111명 응답), 그리고 올해까지도 모른다고 답하는 시민이 30% 이상을 상회하는 것으로 홍보 부족이 지적되는 상황이다.

이외에도 설문조사에서는 ‘한의원에서 사용되는 한약재와 마트에서 판매되는 한약재가 다른 것을 알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37.7%(총 응답자 772명 중 291명)는 모른다고 답했다. 이 또한 지난 2016년 35.2%(총 239명 중 84명 응답), 2017년 35.6%(총 323명 중 110명 응답)로 꾸준한 비율을 보이고 있어 인식 개선을 위해서는 보다 더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는 전망이다.

김성욱 회장은 “오프라인에서는 버스광고 및 홍보물 배포 등을 통해 관내 한의의료기관 자동차보험 내원환자가 늘어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또한 각종 행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직접 다가가 한약의 안전성 및 치료효과에 대한 홍보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