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현 상지대 교수팀, ‘설진기’ 의료기기 품목·제조허가 획득
상태바
남동현 상지대 교수팀, ‘설진기’ 의료기기 품목·제조허가 획득
  • 박숙현 기자
  • 승인 2018.09.1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질 및 설태 자체분석기능 탑재…“진단 정확도 향상될 것”

[민족의학신문=박숙현 기자] 상지대 한의과대학 남동현 교수가 개발한 설진기가 식약처로부터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받았다.

상지대학교는 본교 한의과대학 진단생기능의학교실의 남동현 교수팀이 지난 8월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설진기(CTS-1000, 의료영상분석장치·제조 ㈜대승의료기기)에 대한 의료기기 품목허가 및 제조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설진기는 혀(舌) 전체에 고른 조명을 투사해 설질과 설태에 대한 다양한 자체분석기능을 탑재함으로써 진단의 정확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설진기는 단순 혀 촬영장치의 경우 1등급 체외형 의료용카메라로 분류된다. 그러나 혀 영상을 촬영한 뒤 획득한 혀 영상을 분석해 일정한 수준의 진단 기능을 수행할 경우, 2등급 의료영상분석장치로 분류되어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검증 대상이 된다.

남 교수는 “설진기에 대한 식약처 승인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안정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설진기는 이번이 최초”라며 “유효성과 안정성이 검증된 진단용 의료기기가 다양해질수록 한의 진료는 다채로워지고, 진단의 정확도와 신뢰도는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