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대전지원, 미청구 진료비 3억4000만원 돌려줘
상태바
심평원 대전지원, 미청구 진료비 3억4000만원 돌려줘
  • 김춘호 기자
  • 승인 2018.05.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역 약국 480기관 혜택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심평원 대전지원이 ‘미청구 진료비 찾아주기’를 통해 충북지역 약국 480기관에 3억 4000만원을 돌려준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전지원(지원장 배선희)이 충청권 의약단체와 주요 현안을 소통해온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대전지원은 2017년부터 지역 의약단체와의 협업 과제로 ▲미청구 진료비 찾아주기 ▲청구오류 사전점검 서비스 ▲개인정보 자율점검 현장지원 ▲의약단체 요청 교육 및 강사 지원 등을 선정, 본격 추진해왔다.

이중 특히 ‘미청구 진료비 찾아주기’는 의약단체 회원들이 가장 필요로 해온 협업 과제로 올해는 충청북도약사회와 협업하고 있다.

올해 충청북도약사회 회원 480기관이 ‘미청구진료비 찾아주기’로 약 3억 4000만원을 돌려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대전광역시 약사회 320기관이 혜택을 받은 바 있다.

배선희 대전지원장은 “2018년 하반기 일정으로 의사회(8월), 한의사(10월), 치과의사회(11월) 등 직능단체와 협업하며 충청권 의약단체 회원들의 행정부담 경감과 권익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