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PDF보기  기사제보  광고안내  싸이트맵
최종편집 : 2018.10.18 목 17:54
> 뉴스 > 기획 > 인물탐구
     
醫學史硏究에 뛰어났던 近現代 中醫學敎育者
謝觀 (1880∼1950)
2017년 10월 28일 () 06:41:52 김남일 mjmedi@mjmedi.com

 

   
◇사관.

謝觀(1880∼1950)은 근현대 중국의 中醫學敎育者이다. 字가 利恒으로 江蘇省 武進 사람이다. 經史古文에 정통하였고, 醫經, 醫方에 조예가 깊었다. 신해혁명(1911년) 무렵 商務印書館에서 겸직을 하면서 30여종의 지리 서적들을 편찬하였다. 1917년 丁甘仁에 이해 상해중의전문학교의 교장으로 추천되어 교과목을 정리하고 강의를 재단하는 일을 하였다. 1925년에는 神州中醫大學 校長으로 초빙되었다. 1929년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廢止中醫論爭에서 대표로 초빙되어 활동하였다. 그는 교육자로서의 경력에 풍부할 뿐 아니라 전통 학문에 대해서 조예가 깊었고 의학에 뛰어나 여러 학자들의 견해를 자기화 시키는데에 탁월하였다. 

그의 저술로 『中國醫學大辭典』, 『中國醫學源流論』, 『中國醫話』, 『中國藥話』, 『澄齋醫案』 등이 있는데, 나중에 『謝利恒先生全書』로 묶여 출판되었다. 『中國醫學大辭典』은 근대 중국의학 문헌 연구에서 있어 최고의 성과로 꼽히고 있으며, 『中國醫學源流論』은 謝觀先生의 의학사상을 담은 대표작이다. 후자는 문장은 간결하지만 담고 있는 뜻이 깊어서 근현대 의학사 연구 저작 가운데 걸작으로 꼽히고 있다. 이 책에서 밝히고 있는 중국의 學術 演變과 의학의 변천의 관계, 學術流派의 평가, 各家의 得失 등에 대한 그의 견해는 매우 뛰어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謝觀先生이 근현대 中醫學敎育家로서 뿐 아니라 醫史學者로서 이름이 높은 것은 中醫學敎育界, 醫史學界 모두 고르게 공헌하였기 때문이다.

 

    김남일 / 경희대 한의대 의사학교실

ⓒ 민족의학신문(http://www.mjmed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약진흥재단 2018년도 한의학 ...
제 34회 대한중풍순환․...
한국한의학연구원 2018 ‘전통식...
2018 국제 전통의학∙...
2018년 대한암한의학회 심화연수...
2018년 대한암한의학회 추계학술...
대한동의방약학회 2018년도 하반...
영화읽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조직도찾아오시는 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민족의학신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성대로 1길 2 | Tel 02-826-6456 | Fax 02-826-6457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529 | 등록연월일:1989-06-16 | 발행일자 : 1989-07-15
발행인 · 편집인 : 임철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철홍
Copyright 2009 민족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jmedi@mjme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