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 한방진료비 2년째 감소
상태바
건강보험 한방진료비 2년째 감소
  • 김춘호 기자
  • 승인 2017.10.2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진료비 중 비중 2014년 4.2%→2016년 3.7%


[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지난해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와 약품비 중 한방 진료비와 약품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3.7%와 0.2%에 불과하며, 한방진료비 비중은 매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심평원으로 부터 제출받은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 중 한방진료비 비중’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심사결정분 기준으로 한방진료비는 2조 4205억원으로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 64조 6623억원의 3.7%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 중 한방진료비 비중은 2014년 4.2%에서 2015년 4.0%, 2016년 3.7%로 점차 감소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남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건강보험 전체 약품비 중 한방약품비 비중’에 따르면, 지난해 한방약품비는 316억원으로 전체 약품비 약 15.4조원의 0.2%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는데, 최근 4년간 한방약품비 비중은 0.2%로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인순 의원은 “정부가 전통민족의약인 한의약에 대한 육성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와 약품비 중 한의약이 차지하는 비중은 비정상적이며 매우 저조한 실정”이라면서 “한의약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화가 폭넓게 이루어져, 한의약에 대한 대국민 접근성과 선택권을 보장하고 가계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