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PDF보기  기사제보  광고안내  싸이트맵
최종편집 : 2017.7.26 수 17:11
> 뉴스 > 기획 > 인물탐구
     
근현대 한의학 인물사 (262): 요시마시 토도(吉益東洞: 1702∼1773)
기존 학설을 과감히 부정하고 신학설을 주창한 日本의 漢方醫學者.
2017년 01월 06일 () 09:19:40 김남일 mjmedi@mjmedi.com
   
◇요시마시 토도

요시마시 토도(吉益東洞: 1702∼1773)는 『類聚方』, 『藥徵』, 『醫事或問』, 『方極』, 『醫斷』, 『建殊錄』등의 저술로 유명한 日本의 漢方醫學者이다. 그는 히로시마(廣道) 출신으로서 그곳의 명의로 소문난 부친 道庵의 맏아들로 태어났다. 19세부터 부친의 제자인 쯔 유우쥰(津祐順)에게서 金瘡外科術을 전수받아 의술에 정진하였다. 그러나 『素問』,『難經』 등 의서들을 읽고는 陰陽五行이 穿鑿된 설이라는 인식을 갖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학설을 주장하기 시작하였다.

조기호 교수의 『일본 한방의학을 말하다』에 정리된 요시마시 토도의 醫說은 ① 모든 질병의 원인을 萬病一毒說로 인식, ② 陰陽五行說을 완정 부정, ③ 病因, 病機를 무시하고 方證相對論을 주창, ④ 腹診을 중요시, ⑤ 약물의 寒熱, 引經報使 부정, ⑥ 보사개념을 완전히 바꿈 등이다. 이러한 그의 주장은 기존의 의학설을 뿌리부터 부정하고 신학설을 세워야 한다는 것으로 논란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것이었다.

富士川游 著, 朴炅 譯의 『日本醫學史』에서는 요시마시 토도의 주장을 다음과 같이 정리하고 있다.

“吉益東洞의 주장을 요약하면 ‘옛것을 상고하여 극을 세우고 오늘날의 일을 명확하게 하여 方을 제정한다.’고 하는 것이며, 옛날 책이라고 하더라도 실제에 소용이 없는 말은 완전히 버리고 다만 張仲景이 ‘證에 따라 毒한 藥을 투여하고 굳이 病因에 얽매이지 않는다.’는 說을 채택하였다.”

 

경희대 한의대 의사학교실 김남일

 

 

김남일의 다른기사 보기  
ⓒ 민족의학신문(http://www.mjmed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척추진단교정학회 학술대회 공지
제53차 한의학미래포럼
2016 경기한의가족 대화합한마당...
2016년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
산청 명의 의약사적 발굴 학술발표...
경기도한의사회 신규회원 대상 보험...
신개념 척추교정기술, 공간척추교정
영화읽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조직도찾아오시는 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민족의학신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성대로 1길 2 | Tel 02-826-6456 | Fax 02-826-6457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529 | 등록연월일:1989-06-16 | 발행일자 : 1989-07-15
발행인 · 편집인 : 임철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철홍
Copyright 2009 민족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jmedi@mjme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