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PDF보기  기사제보  광고안내  싸이트맵
최종편집 : 2017.7.27 목 07:50
> 뉴스 > 기획 > 인물탐구
     
抑陰助陽의 원리로 傷寒論을 연구한 日本의 醫家
근현대 한의학 인물사 (258): 나고야 겐이(名古屋玄醫: 1628〜1696)
2016년 11월 11일 () 09:20:58 김남일 mjmedi@mjmedi.com
   
◇나고야 겐이의 저술

나고야 겐이(名古屋玄醫)는 古方派를 대표하는 인물로 꼽히는 의사이다. 字가 富潤, 閱甫이며, 號가 丹水子, 宜春庵인 그는 京都 출신이다. 젊은 시절에는 마나세 도산(曲直瀨道三: 1509〜1594)의 학문을 좇아서 후세방을 연구하였지만, 40세를 전후해서 그의 학풍으로부터 벗어나 새로운 학술적 경향으로 나가기 시작하였다.

1668년에 처녀작으로 『纂言方考』를 짓는데 이 책은 『傷寒論』의 영향을 많이 받은 저술이다. 『纂言方考』에서는 ‘抑陰助陽’을 의학상 중요한 원리로 삼고 있다. 陽을 귀하게 여기는 이러한 학술사상은 어느 정도 喩昌의 『尙論篇』, 『醫門法律』과 程應旄의 『傷寒論後條辨』의 영향이라고 볼 수 있다.

그는 특히 자기 자신을 공자의 학문을 막아버린 楊朱와 墨翟을 물리친 孟子에 비유하였다. 특히 의학계에서 劉完素와 朱震亨을 張仲景의 학문을 저해한 인물로 평가하고 배척하였다.

나고야 겐이의 저술은 매우 많다. 『纂言方考』, 『續方考』, 『脈學源委』, 『經脈藥注』, 『食物本草』, 『醫方問餘』, 『難經注疏』, 『醫學愚得』, 『醫學隨筆』, 『經驗方』, 『丹水子』, 『丹水家訓』, 『怪疴一得』, 『醫方規矩』, 『用方規矩』, 『金匱要略注解』, 『醫方摘要』, 『病名俗解』, 『名古屋丹水翁痢疾辨』등이 그것이다. 그의 제자로서 芳村恂益, 飯田棟隆 등이 있다.

 

김남일 / 경희대 한의대 의사학교실

김남일의 다른기사 보기  
ⓒ 민족의학신문(http://www.mjmed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척추진단교정학회 학술대회 공지
제53차 한의학미래포럼
2016 경기한의가족 대화합한마당...
2016년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
산청 명의 의약사적 발굴 학술발표...
경기도한의사회 신규회원 대상 보험...
신개념 척추교정기술, 공간척추교정
영화읽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조직도찾아오시는 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민족의학신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성대로 1길 2 | Tel 02-826-6456 | Fax 02-826-6457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529 | 등록연월일:1989-06-16 | 발행일자 : 1989-07-15
발행인 · 편집인 : 임철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철홍
Copyright 2009 민족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jmedi@mjmedi.com